2019-01-14

'목함지뢰'


  2015년 8월 DMZ 수색 작전 도중 북한의 목함지뢰 도발로 부상당한
하재헌(25) 중사가 사고 후 3년 5개월 만에 전역한다. 그는 전역 후 장
애인 조정 선수로서 패럴림픽에 도전하겠다고 밝혔다.
  그는 "천안함 폭침, 연평도 포격뿐 아니라 목함지뢰 사건도 많이 기
억해주시면 감사하겠다"고 말했다.


100자평
  두 다리를 모두 잃고도, 포기하지 않는 한 젊은이의 기개에 숙연할
따름이다. 하재헌의 제2의 삶을 축복하며, 그의 조용한 외침에서 우리
내일의 희망을 본다.

No comments:

Post a Comment